오늘은 전세 계약 만료전 이사 할 경우, 세입자 주의사항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저도 얼마전 전세 계약 만료전 이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전세 계약은 보통 2년인데요, 2년의 기간을 못 채우고 이사를 가게 되는 경우가,
이경우에 속하게 됩니다.

이 경우 두가지가 중요한데요, 집주인 동의를 받아야 하고,
복비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겁니다.
 


저의 경우 전세 계약 만료전 이사 한 과정을 살펴보면,
일단 집주인에게 전화를 해서 전세 계약 만료전 이사를 해야한다고 알려줍니다.

그 이야기를 듣고 집주인이 동의를 하게 되면,
어떤 조건으로 부동산에 집을 내놔야할지 집주인과 상의를 해야 합니다.

여기서 전세 계약 만료전 이사에서 중요한 것은 복비 문제입니다.
보통은 집주인이 내가 있던 전세 계약조건 그대로 하는것이 보통입니다.

그럼 간단하게 말하면 집주인이 내야할 복비를
전세 계약 만료전 이사 하는 우리가 대신 내야 합니다.


그러나 만약 집주인이 전세 보증금을 높여서 받고 싶다고 한다면,
새로운 세입자를 구할때 올라간 전세 보금즘 차액만큼의 복비를 집주인이 대신 냅니다.

전세 계약 만료전 이사를 할경우, 집주인의 복비를 이사를 가야하는 세입자가 대신 내야 하는데요,
단, 만기 3개월 부터는 전세 계약 만료전 이사라고 보지 않는 것이 통상적입니다.

그리고 어짜피 집주인은 답답한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집주인이 우리가 전세 계약 만료전 이사 하는 것에 대해서 동의하고,
전세 보증금을 확정시켜준다면, 발품을 팔아서 공인중개사에 알려서,
집을 보여주고, 집이 빨리 나가게 힘써야 하는 것은 우리 세입자입니다.


집이 나가지 않는다면, 소용이 없는 일이기에,
우리는 가능한 많은 부동산에 알려야 하고, 집이 잘 나가도록 집을 보여줄때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ㅠㅜ

집이 나가야, 우리 세입자의 이사계획을 진행할수가 있습니다.

참고로 전세계약시 계약기간을 1년으로 별도로 명기를 한다거나,
특약사항에 "만기 전 이사를 하게 될 경우 3개월 이전에 통보하고 계약을 종료하기로함"
이런 문구를 넣는다면 부동산 복비를 물지 않아도 됩니다.

전세 계약 만료전 이사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Posted by SJ 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2.04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