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봄날이 돌아왔습니다.

^^ 따뜻한 봄날과 함께 연초에 이리저리 폭주했던 국내외, 해외악재들이
정리되는 분위기에, 코스피지수도 면역력이 높아진것 같습니다.

그래서 국내판매되는 국내주식형펀드에 가입하시려는 신규펀드 가입자들이 있는데요,
그런데, 오늘 제목처럼, 국내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의 편차가 나날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래서 신규 펀드가입을 원하는 투자자라면, 어떤 펀드상품을 선택하는가가
곧 수익률과 직결된다고 알수 있겠습니다.



  연초이후 자꾸만 커지는 국내주식형펀드 수익률 편차.

설정액 50억원 이상 국내주식형펀드 수익률을 연초 이후 살펴보면, 편차가 매우 심했습니다.

성장형 펀드의 경우, 최고·최저 수익률 편차가 각각 13.4%, -3.5%로 수익률 편차가 16.9%p
가치형 펀드의 경우, 최고·최저 수익률 편차가 13.1%p
테마형 펀드도 편차가 17.6%p

결과적으로 어떤 펀드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수익률의 명암도 엇갈리었습니다.

그리고 전문가의 분석에 따르면,
이익 성장에 대한 기대치가 낮아진 상태이기 때문에,
펀드 간 수익률의 큰 편차는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수급상으로 펀드시장에 의미있는 신규 자금유입이 관찰.

2개월 연속 펀드 순유입세를 기록하고 있는 지금은,
2009년 4월 이후 처음있는 일입니다.

특히나, 일본의 대지진 발생으로 주가가 급변했던 14~16일까지 3일 동안
5000억원이 넘는 자금이 유입되면서 조정국면을 주식매수의 기회로 활용하고자 하는
대기 자금이 풍부하다는 점을 눈에 띄입니다.

이런 펀드의 순유입세는 지속적으로 계속될걸로 보입니다.

왜냐하면,
지난 2년간 30조원에 가까운 자금이 이미 유출되어 설정원본의 절대규모가 크게 감소
절정에 달했던 적립식 펀드에서의 환매가 진정세
일평균 해지 규모가 큰 폭으로 감소

펀드에서의 유출보다는 유입세를 가져오고 있는 주요 원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국내주식형펀드는 좋은 재테크의 수단이지만,
자신의 투자성향과 돈의 투자목적에 따라서 전략을 짜야합니다.

시장흐름 파악. 펀드별 펀더멘털분석,
장기간 누적된 저평가펀드 발굴 능력 등에 의거해 선별해 똑똑한 투자해서,
부자되도록 합니다.


Posted by SJ 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