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대학교때 신용카드 만들라고 대학교 쪽문앞에서 기다리던 영업사원분들이 생각이 납니다.

ㅎ 그리고 많은 분들 만들었겠죠?

그리고 신용불량자가 폭발적으로 늘었던, 신용카드 대란이 발생했습니다.

최근 이런 분위기가 다시 조성되는 듯한 느낌입니다.
카드사들의 마케팅이 경쟁적이게 되면서, 신용카드 방급 수가 늘어나고 있고,
이와 함께 일단 만들고보자라는 고객들이 늘어나서,

사용하지 않는, 지갑에서 잠만자는 휴면카드들이 늘어났습니다.

그런데, 이 휴면카드들은 분실사고나,
다량의 신용카드 소지로인해 이용한도가 낮아지는 경우가 속출하기 때문에,
개인 신용등급올리는방법의 첫번째로 휴면카드를 해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휴면카드라고 함은, 1년이상 사용하지 않는 신용카드를 말합니다.

휴면카드는 2007년 2,290만장, 2008년 2,572만장,
2009년 3,062만장, 2010년 3,144만장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최근에는 증가율이 더 높아서,
지난해 말 휴면카드는 3,144만장으로 2009년 말 3,062만장 보다 82만장, 2.7% 증가했습니다.



이것은 카드사들이 신규회원 유치경쟁을 벌이기 때문에,
신규 카드회원이 기존 카드를 해지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런 휴면카드를 해지하지 않고 있으면,
신용카드 보유수가 늘어나게 되고 신용등급이 자칫 하락할수 있습니다.
이는 이용한도 또한 낮아지게 하는 불편함도 있죠.

그리고 최근 3년이상 오래된 휴면카드를 해지하면,
신용등급이 떨어진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이는 한 신용평가회사의 잘못된 가산점 부과 방식이며,
카드사가 가입자의 이탈을 막기위한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휴면카드를 해지한다고 신용등급에 직접적인 영향을 없습니다.

오히려 휴면카드를 해지하지 않고, 보유만 하고 있다면,
앞에서 말한것과 같이 신용카드의 이용한도가 낮아질수 있다는 것 알시겠죠?^^

또한 사회적 낭비도 심각합니다.
신용카드 한장당 발급비용이 1만원이라고 하면,
카드사는 매년 약 3000억원가량의 신용카드 발급비용과
신규회원들의 가입시 납부한 연회비를 낭비하는 셈이죠. ㅎ


Posted by SJ 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ndawill.com/mobile-phone-c1/refurbished-phone-c442.html BlogIcon refurbished phone 2011.10.08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브원 KG엔지니어링